토토슈퍼77

오바메양, 아스널과 계약 해지…바르셀로나 이적 유력

잉글랜드 프로축구 아스널에서 주전과 주장 자리를 잃은 공격수 피에르-에므리크 오바메양(33)이 결국 팀과 결별했다.

아스널은 1일(현지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상호 합의를 거쳐 오바메양과 계약을 해지했다고 밝혔다.

2018년 1월 독일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에서 아스널로 이적한 오바메양은 4년 만에 팀을 떠나게 됐다. 차기 행선지는 스페인 FC바르셀로나가 유력하다.

오바메양은 아스널에서 공식 경기로 163게임을 뛰며 92골 21도움을 올렸고, 2년 반 동안 주장을 맡기도 했다.

하지만 지난해 12월 팀 규율 위반으로 주장직을 박탈당한 뒤 입지가 좁아졌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그는 해외여행을 떠났다가 구단이 허락한 기간보다 늦게 복귀했고, 12월 6일 에버턴(1-2 아스널 패)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5라운드 맞대결 이후 출전 명단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아스널은 “오바메양의 다음 장(next chapter)에 행운이 있기를 바란다. 그간 구단에 기여한 데 대해 감사를 전한다”고 작별 인사를 남겼다.

오바메양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팬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출처 – 마니아타임즈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